사순 제4주일: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셨다.

노란 수선화가 꽃망울을 터트리더니 이제 많은 꽃들이 성당 화단에서 피어나는 아름다운 계절이다.
 
Online Giving

Online Giving

Secure and Convenient Donate now!